'이필모♥' 서수연, 청담동 갤러리에서 우아함 넘치는 CEO "너무 좋아" [TEN★]


배우 이필모의 아내 서수연이 전시회 관람을 즐겼다.

서수연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좋아하는 작가님 작품들"이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서수연은 청담동의 한 갤러리를 방문한 모습. 목티에 청바지, 재킷의 캐주얼한 차림으로 예술작품들을 관람하고 있다. 청순한 분위기와 늘씬한 몸매는 눈길을 사로잡는다.

1974년 이필모와 1985년생 서수연은 TV조선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을 통해 만나 2019년 2월 결혼했다. 슬하에 아들 담호 군을 두고 있다. 서수연은 청담동에서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