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임창정


가수 임창정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전날 가수 겸 배우인 이지훈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른 사실이 알려져 비상이다.

임창정은 지난 8일 오후 서울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이지훈, 아야네 결혼식에 참석해 축가를 불렀다.

이지훈, 아야네 결혼식에는 가족과 지인들만 참석해 비공개로 치러졌지만, 결혼식에는 임창정을 비롯해 아이유, 절친인 뮤지컬 배우 손준호와 카이 등이 축가를 부르는 짧은 영상들이 SNS를 통해 공개되면서 공연 같은 결혼식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지훈, 아야네 부부 웨딩화보 / 사진제공=해피메리드컴퍼니
이지훈, 아야네 부부 웨딩화보 / 사진제공=해피메리드컴퍼니
하지만 다음날인 9일 임창정이 코로나에 확진됐다는 소식을 전하며 연예계는 비상이 걸렸다. 신랑과 신부를 제외한 하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고 해도 임창정과 밀접접촉했더라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

임창정과 아이유 등 축가를 부른 가수들은 마스크를 쓰고 있었기에 단체 감염이 일어날 경우는 적지만, 웨딩홀이 밀폐 공간이기 때문에 걱정은 커지고 있다.

임창정 측은 9일 "방송 녹화를 위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고 아티스트의 건강 회복을 최우선으로 삼아 치료에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임창정은 지난 1일 오후 6시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별거 없던 그 하루로'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