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종국 유튜브
사진=김종국 유튜브


가수 김종국이 ‘로이더’ 의혹 반박하기 위해 391가지 도핑검사를 진행한다.

김종국은 9일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시간, 돈 여러 가지 소모가 많을 작업이겠지만 그만큼의 가치가 있을 거라고 믿는다”면서 “가장 최근까지 업데이트된 불법 약물 단 한 가지도 빼지 않은 WADA(세계반도핑기구) 기준 391가지 도핑검사 진행한다”고 전했다.

이어 “의혹을 제기한 호르몬 부분을 넘어 이번 기회에 모든 약물을 검증하겠다”며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할 줄 아는 성숙함을 배울 수 있길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한편, 126만 구독자를 보유한 헬스 유튜버 그렉 듀셋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종국의 ‘약물 복용’ 의혹을 제시했다. 그는 "45세에는 25세, 35세에서 분비되는 남성호르몬의 양을 따라갈 수 없다"라며 김종국이 ‘로이더’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에 김종국은 “필요하다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검사를 다 받아볼 작정”이라며 약물 의혹을 부인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