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디카프리오 이리와"
절벽 사진과 함께 익살 트윗
디카프리오에 눈 못 떼는 여친
디카프리오(왼쪽)가 베이조스와 로렌 산체스를 만났다./ 사진=트위터 캡처
디카프리오(왼쪽)가 베이조스와 로렌 산체스를 만났다./ 사진=트위터 캡처


미국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할리우드 스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경계하기 위해 뼈있는 농담을 던졌다.

제프 베이조스는 8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레오. 이리 와. 너에게 보여주고 싶은 것이 있어"라면서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제프 베이조스는 '위험. 급경사 절벽'이라고 쓰여진 안내 표지판에 기대어 있다. 디카프리오를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제프 베이조스는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열린 LACMA(라크마·LA카운티 뮤지엄) 아트+필름 갈라에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만났을 당시 찍힌 영상을 게재했다. 이 자리에는 그의 연인 로렌 산체스도 함께였다.

해당 영상에는 로렌 산체스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에게 몸을 밀착하고 그의 얼굴에서 눈을 떼지 못한 채 대화를 나눴다. 남자친구 제프 베이조스는 전혀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미국 스포츠 매체 '바스툴 스포츠'는 이 영상에 "디카프리오는 여심 사냥꾼"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 사진=트위터 캡처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 사진=트위터 캡처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당신의 여자친구를 레오 디카프리오에게 소개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댓글을 남겨 웃음을 안겼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베이조스의 재산은 이달 2일 기준 1930억달러(약 227조 6435억원)에 달한다.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에 이어 2위다.

제프 베이조스는 2019년 부인 메켄지와 이혼하면서 아마존 주식 4%를 위자료로 지급했다. 당시 주가 기준으로 356억달러(약 40조2200억원)였다.

이후 베이조스는 폭스 TV 앵커 출신 로렌 산체스와 교제를 해온 것으로 들통났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