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예뻐도 되나요?' 방탄소년단 지민, 섹시→남신…반전 매력에 '감탄'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트로피컬 남신 비주얼과 섹시 야성미를 오가는 심쿵 화보로 또 한번 팬들의 심장을 흔들었다.

지난 8일 방탄소년단은 공식 네이버 포스트를 통해 ‘방탄소년단 + 아미 = 문제없스타 ☆’라는 제목으로 멤버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지민은 레터링된 블랙 소파에 앉아 블랙 웨이브 헤어스타일에 블랙 반팔 티셔츠를 입고 초록색 격자무늬 바지와 붉은색 머플러까지 딥 섹시와 다크 섹시 아우라를 뿜어냈다.

기타를 소품으로 한 화보에서는 시크한 오빠미까지, 같은 착장에서도 다양한 포즈와 컨셉으로 팬들을 설레게 했다.

이에 극반전으로 옐로우, 오렌지, 핑크색이 그라데이션 된 니트와 화이트 컬러 반바지에 같은 색상의 샌들을 신은 지민은 부드러운 미소를 지으며 제작발표회 컨셉의 러블리 트로피컬 남신 비주얼로 전신을 드러내며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공개된 상반신 사진에 이어 전신 사진에서 드러난 니트 핏과 반바지 아래 완벽한 다리 라인까지, 퍼펙트 몸매를 자랑하며 탄사를 불러왔다.

이에 팬들은 '니트만 입으면 드러나는 보디라인에 설레요', '진정한 팔색조 콘셉트 장인’, '다리 라인까지 완벽한 남신 비주얼', '우수에 잠긴 듯 심쿵 자태에 심장소멸할 지경’, ‘반바지 지민은 진리’등의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