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톰 런던, 1995년 메인모델이었던 김성재와 재계약

대세 래퍼 pH-1 더블 캐스팅으로 MZ 세대 공략



2021년 새롭게 브랜드를 런칭하며 주목받은 추억의 브랜드 ‘스톰 런던(이하 스톰)’이 1990년대를 대표 스타일 아이콘 김성재와 대세 래퍼 pH-1이라는 파격적인 아티스트 조합을 F/W 모델로 계약하며 다시 한번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스톰은 공식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90년대 당시 파격적인 패션 스타일과 세련된 음악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은 천재 아티스트 김성재와 현재 대한민국 힙한씬에서 다양한 재능으로 거침없는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pH-1의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예고하는 티저 영상과 포스터를 공개하며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스톰은 1995년 남다른 패션 감각으로 ‘시대를 앞선’이라는 수식어가 늘 따라붙은 대표 패셔니스타 김성재를 모델로 계약하며 단박에 당시의 10대들이 선망하고 갖고 싶어하는 메가 히트 브랜드 반열에 올라선 바 있다.

투블럭이나 오버사이즈 선글라스, 두건 패션 등 여러 유행을 선도하며 본인만의 스웨그를 보여주었던 그를 따라 모델에 지원했던 송승헌, 소지섭, 김하늘 등이 연예계에 대스타로 자리 잡으며 스톰은 성공적인 모델 마케팅 사례로 빠지지 않고 거론되고 있다.

스톰 마케팅 관계자는 “아직도 많은 분들이 스톰하면 김성재를 떠올리고 있다.

그가 당시 계약을 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하기도 전에 안타깝게도 유명을 달리하며 매력적인 그의 모습을 미처 다 보여주지 못했다.”며, “다시 한번 스톰 모델로서 지금 봐도 충분히 트렌디하고 힙한 그의 스타일을 마음껏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고인(故人)과의 모델 계약의 이유를 밝혔다.

한편, pH-1은 여러 장르를 소화하며, 탄탄한 랩스킬과 독보적인 보이스톤, 완벽한 딕션과 라이브 실력으로 긍정적인 메시지들을 담아 내면서 많은 팬에게 사랑받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래퍼. 랩 뿐만 아니라 프로듀싱 능력 또한 뛰어나 다양한 음악 작업에 참여하며 활동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팔색조 아티스트로 평소에도 스타일리쉬한 사복 스타일로 소문나 있어 이번 스톰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서도 매력적인 모습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재와 pH-1의 콜라보레이션 음원은 오는 12일 오후 6시 스톰 런던 홈페이지와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