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요니P 인스타그램
사진=요니P 인스타그램


패션 디자이너 요니 P가 하이브 방시혁 의장과 의리를 과시했다.

요니 P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카페에 등장해주셔서 사람들 놀래킨, 내 주위사람 중 제일 성공하고 실제로 내가 너무 리스펙트하는 방시혁 의장님. 하지만 나에겐 영원한 밥 잘 사주는 시혁 오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방시혁 의장과 요니 P, 스티브 J 부부가 딱 붙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은 10년 전 세 사람의 모습. 지금보다 젊지만 우정이 느껴지는 사진이다.
사진=요니P 인스타그램
사진=요니P 인스타그램
요니 P는 "다리 다쳤는데도 휠체어 타고 카페에 방문해 주고, 사람 많다고 좋아해 주고 어제는 우리가 안지 10년이라며 10년 전 사진을 보내주는 알고 보면 스위트한 남자"라며 "언제나 쏘 프라우드, 멋진 행보 늘 응원힙니다"고 방시혁을 응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