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루이 암스트롱 +빌리 홀리데이" 감동, 추천...네버엔딩 재즈사랑


방탄소년단 뷔가 재즈음악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내며 재즈음악 영상과 영화를 공유해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6일 뷔는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재즈에 감동할 수 있는 건 정말 큰 축복인거 같아요”라는 글을 올려 재즈를 듣고 느낀 감동을 팬들에게 공유했다.

뷔가 듣고 있는 재즈 음악을 추천해 달라는 팬들의 요청이 이어지자 뷔는 최근 개봉한 영화 ‘빌리 홀리데이’를 추천하며 답을 대신했다. 이어 트위터에는 “제 인생영상입니다. 공유해 드려요”란 글과 함께 유튜브 영상을 링크했다.

해당영상은 미국 코미디 뮤지컬 영화 ‘상류사회’에서 빙 크로스비와 루이 암스트롱이 함께 ‘Now You Has Jazz’을 부르는 장면이다. 이 곡은 재즈의 특색을 살리는 데 필요한 여러 악기들에 관한 노래다.

암스트롱은 트럼펫 연주자겸 재즈가수로, 즉흥연주의 특징을 가진 뉴올리언스 재즈 시대를 연 선구자로 재즈의 역사를 말할 때 빠질 수 없다.

뷔는 최근 방송된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인더숲’에서 화상으로 트럼펫 레슨을 받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뷔는 “트럼펫 연주자 쳇 베이커를 너무 좋아해서 영화도 찾아보고 음악도 들었고 4,5년 전부터 트럼펫을 너무 배우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트럼펫을 배우게 된 계기를 밝혔다.

뷔가 음악에 관한 얘기할 때 재즈에 대한 얘기는 빠지지 않는다. 뷔는 지난 2018년 그래미 뮤지엄과의 인터뷰에서 가장 좋아하는 음악장르를 묻는 질문에 “재즈”라고 답했으며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에 대한 질문에도 “멤버들과 재즈를 해보고 싶다. 멜로디, 랩도 말하듯이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뷔, "루이 암스트롱 +빌리 홀리데이" 감동, 추천...네버엔딩 재즈사랑
지난해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Variety)와 가진 인터뷰에서 “현재 어떤 아티스트의 곡을 듣고 있으며 어느 아티스트와의 컬래버레이션을 희망하는가”라는 질문에 뷔는 “새미 데이비스 주니어의 음악을 자주 듣고 있으며 커트 엘링은 제가 정말 존경하는 분이다. 함께 작업하고 싶다”고 답해 재즈에 대한 열정을 엿볼 수 있다.

당시 재즈 보컬리스트 커트 엘링은 자신의 SNS에 “뷔로부터 멋진 인사를 받았다. 협업은 언제나 환영이다”라고 여러 번 말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다시 한 번 협업을 원하는 팬에게 “나도 같은 생각이다”는 답을 남겨 협업에 관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뷔는 오래전부터 플레이리스트에 수많은 다양한 음악을 꾸준히 소개, 팬들과 공유해 왔다. 뷔가 직접 만든 스포티파이 플레이리스트 ‘V’s Join me’에는 조안 바에즈의 포크송, 미고스의 힙합 외에도 쳇 베이커, 사라본, 루이 암스트롱의 재즈 등이 포함돼 눈길을 끈다.

음악전문매거진 롤링스톤은 뷔의 음악세계에 대해 “색소폰 연주로 음악을 시작한 뷔는 재즈와 클래식을 사랑하고,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에게 영향을 받아 멤버들 중 음악적 스펙트럼이 가장 넓다”고 조명하기도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