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정안 인스타그램
사진=채정안 인스타그램


배우 채정안이 명품관 나들이를 했다.

지난 5일 채정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슝~~지나만 갈게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명품관 가방 매장에서 구경을 하는 채정안의 모습이 담겼다. 흰색 목폴라 티셔츠에 통 넓은 바지 등 남다른 패션 센스가 엿보인다.

이어 채정안은 화려한 조명 앞과 계단에서 포즈를 취하며 포스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이혜영은 "아이고 머시써!!"라고 댓글을 달았다.

채정안은 2005년 결혼해 1년 6개월만에 이혼했다. 지난해 ‘라디오스타’에서 채정안은 '결혼을 또 하고 싶냐'는 질문에는 "없다. 또 하고 싶을까요?"라며 "나는 아이 낳을 생각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에는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에 출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