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방탄소년단 진


방탄소년단(BTS) 진이 지난 2일, 3일, 4일 사흘간 연달아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에 찾아와 사진이 담긴 포스트와 유쾌한 댓글 등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팬사랑꾼의 면모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 진, 퇴근길 요정 '엄지척' (with 노홍철)
지난 3일에는 "석지니 퇴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 됐다. 사진 속 연한 보라색 트레이닝복을 입은 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진은 자전거 앞에서 배낭을 메고 헬멧을 쓴 채 엄지 척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얼굴을 거의 가렸지만 진의 깊은 눈매와 부드러운 눈빛, 오똑한 코, 숨길수 없는 남신 미모가 마스크를 뚫고 나와 팬심을 설레게 했다.

퇴근길 사진이 게시 된 이후 진은 "자전거 타고 퇴근하다 길에서 홍철이 형 만남"이란 글과 함께 또 한 장의 사진을 투척했다. 진은 노홍철과 카메라를 향해 밝은 미소와 다정한 포즈를 취했고, 노홍철 역시 재미있는 표정을 지어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노홍철은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을 본 팬들의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업로드 하기도 하고, 전에 찍은 방탄소년단과의 단체사진을 게시하기도 하는 등 아미들과 즐겁게 소통했다.

진이 지난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5일간 4번을 찾아오며, 팬사랑꾼 왕다정둥이의 모습으로 다가오자 팬들은 "HE’S SO CUTE"(진, 너무 귀여워)를 트렌딩시키며 SNS를 뜨겁게 달구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