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신기록' 임영웅, '두 주먹' 무대 영상…1100만뷰 돌파


가수 임영웅의 '두 주먹' 무대 영상이 1100만 뷰를 달성했다.

지난해 3월 16일 임영웅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 된 '두 주먹' 영상이 3일 1100만 뷰를 돌파했다.

'두 주먹'은 TV조선 '미스터트롯' 결승전 작곡가 미션으로 펼쳐진 무대다. 이날 임영웅은 빨간색 수트를 입고 등장해 펀치와 발차기 등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흔들림 없는 가창력과 독보적인 감성 보이스가 돋보였다.

임영웅의 '두 주먹'은 뚝심 있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쉬운 멜로디의 세미 트롯 곡으로, 그의 무대 가운데 가장 신나는 노래중 하나로 꼽힌다.

임영웅은 팬들을 살뜰히 챙기는 ‘팬바보’로 알려졌다. 그와 팬클럽 ‘영웅시대’는 유튜브, 팬카페, SNS 등을 통해 활발하게 소통하며 긴말하고 끈끈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2011년 12월 2일 개설된 임영웅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임영웅'에는 일상, 커버곡, 무대영상 등 다양한 영상이 업로드되며, 124만 명의 구독자와 함께 누적 조회 수는 10억 9000만 뷰를 훌쩍 넘겼다.

특히 임영웅의 유튜브 채널에는 1000만 뷰가 넘은 영상이 총 18곡으로 확인된다. ‘바램’ 커버 영상을 비롯해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별빛같은 나의 사랑아’, ‘바램’, ‘울면서 후회하네’, ‘HERO’, ‘어느날 문듯’, ‘보라빛 엽서’, ‘미운사랑’, ‘노래는 나의 인생’, ‘일편단심 민들레야’를 비롯해 이날 새롭게 추가된 '두 주먹' 까지. 뮤직비디오, 커버곡, 무대곡을 포함해 다수의 영상이 1000만을 돌파했다. TV조선 공식 인스타그램의 영상과 더하면 임영웅은 총 20개의 천만 영상을 생성했다.

한편 임영웅은 최근 뉴에라프로젝트와 매니지먼트 계약이 만료되어 1년 6개월의 기간제 활동을 마무리 하고 솔로 활동에 돌입했다. 지난해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진(眞)에 오른 임영웅은 훈훈한 비주얼과 심금을 울리는 가창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만큼 그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