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아 인스타그램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가수 현아가 어머니의 선물에 감동했다.

현아는 4일 자신의 SNS에 “엄마 모자 예쁘다. 고마워”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라임 색상의 포근한 니트 모자를 쓴 채 셀카를 찍는 현아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지난 9일 남자친구 던과 함께 발매한 EP '1+1=1' 뮤직비디오에서 착 용했던 의상 소품도 어머니가 직접 제작해 줬음을 밝힌 바 있어 어머니의 ‘황금손’ 솜씨에 눈길이 쏠린다.

한편 현아는 던과 2018년부터 공개 열애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