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유정 "파혼의 씨앗된 여배우"
"애들 아빠 잘못 크지 않아"
"그 여자는 방송 출연 중"
배우 노유정/ 사진=유튜브 푸하하TV 캡처
배우 노유정/ 사진=유튜브 푸하하TV 캡처


개그우먼 출신 배우 노유정이 전 남편 이영범과 외도했던 여자 탤런트를 언급해 파장이 일고 있다.

노유정은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심야신당'에 출연해 이영범과 파혼의 씨앗이 된 여배우가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가정이 파탄 났다.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는 게 있다. 애들 아빠(이영범)의 잘못이 있긴 했지만 그렇게 크진 않았다"며 "그 여자는 지금도 방송을 하고 있다. 언뜻 TV에 나오면 너무 힘들다. 내가 발산하지 못하는 것은 아이들 때문이다. 사과도 전혀 없이 방송에 나오고 있는데 그 사람을 용서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기도해도 내가 아직 수련이 덜 됐는지 그게 정말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여배우가 자신보다 1살 많고 자식이 없으며 과거 정호근과 같은 드라마에 출연한 적이 있다는 등 신상정보를 언급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해당 여배우로 추측되는 이의 SNS나 그가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 동영상 댓글에 비난의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

외도녀 루머에 휩싸인 해당 배우는 누리꾼들의 의혹과 비난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는 중이다.

노유정은 이영범과 1994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지만 2015년 이혼했다. 이후 노유정은 여러 방송에 출연해 자신이 첫 아이를 임신했을 때 이영범이 외도를 저질렀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그는 "결혼생활 동안 우울증을 앓았고 극단적 선택 시도도 여러번 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