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나비가 71kg의 체중에서 6kg가량을 감량해 화제다.

그는 지난 9월 말 다이어트를 선언했다. 당시 출산 후 인생 최고 체중 찍었다고 고백한 나비는 평소보다 20kg가량 증가된 체중을 공개하고 헬스케어 기업의 도움을 받아 감량에 나선다 밝힌 바 있다.

2일 나비는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와 출산 후 다이어트 이렇게 쉬운 거였나요? 혼자 할 땐 1도 안 빠지더니 한 달 만에 6kg 감량!! 매일 매일 인생이 바뀌는 기분^^ 이래서 다들 전문가 도움 받는 건가 봐요!! #출산후다이어트 #6kg감량 #남편박스티안녕 #임산부원피스안녕”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특히 체중 탓에 남편의 큰티셔츠를 주로 입거나 임산부 전용 원피스만 입고 다녔다고 고민을 토로하기도 한 나비가 “드디어 미디움 사이즈 옷이 맞기 시작했어요. 안 잠기던 바지들도 잠기고..”라는 글을 남기며 자신의 변화된 모습을 인증했다.

사진 속 나비는 박스티나 임부 원피스가 아닌 검은 정장의 날씬한 모습이었다.

나비는 “어느정도 감량을 했지만 과거의 모습으로 돌아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과거에는 감량이 쉽지 않았지만 지금은 편하게 느껴지고 매일 같이 변하는 내 모습이 보기 좋다”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열심히 체중 관리하며 사랑하는 아이의 엄마로, 아내로 그리고 팬분들에게는 가수 나비로 더 멋있고 당당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 더 달라질 나비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나비는 MBC 표준FM 라디오 ‘주말엔 나비인가봐’ DJ를 맡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