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김선호 광고 공개
누리꾼, 탈퇴 인증 릴레이
"소비자로서 불쾌하다" 원성
배우 김선호/ 사진=11번가 유튜브 채널 캡처
배우 김선호/ 사진=11번가 유튜브 채널 캡처


배우 김선호의 새 광고를 공개한 온라인 유통업체 11번가를 향한 대중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앞서 11번가는 1일 오전 11시 각종 SNS를 통해 '십일절 페스티벌'을 알리는 모델 김선호의 캠페인 광고를 송출했다. 해당 영상 속 김선호는 11번가를 상징하는 숫자 11를 손가락으로 그리는 등 환한 모습으로 대중 앞에 나타났다.

이 광고는 지난 10월 초 사전 제작된 것으로 김선호 이슈가 불거지기 전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11번가는 최근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이면서 공개 여부를 놓고 고민해왔으나 그의 전 여자친구가 사과를 받은 것으로 일단락되면서 광고 공개를 결정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반발 여론이 심상치 않다. 이날 텐아시아 취재 결과 다수의 누리꾼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11번가 회원 탈퇴를 인증하는 게시물을 올리는 등 불매 운동이 시작됐다.
김선호 모델 복귀 이후 11번가 탈퇴를 인증하는 게시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김선호 모델 복귀 이후 11번가 탈퇴를 인증하는 게시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누리꾼은 회원 탈퇴를 인증하는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작성자는 탈퇴 사유에 대해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배우를 모델로 다시 기용함으로써 11번가가 낙태 종용의 심각성에 대한 경각심이 전혀 없음을 느끼고 탈퇴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누리꾼은 "11번가가 모델 김선호 광고를 다시 올려 소비자가 느끼기에 불쾌하다"며 회원 탈퇴를 결정했다. 이외에도 트위터 등 각종 SNS를 통해 11번가 탈퇴를 인증하는 누리꾼들이 등장하고 있다.

김선호 지난 4월 11번가의 광고 모델로 발탁되는 등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지난달 전 여자친구인 전 기상캐스터 최영아가 교제 당시 그에게 낙태를 종용받았다고 폭로하면서 큰 암초를 만났다. 관련 논란이 확산되자 11번가를 비롯한 업체들은 김선호의 광고 활동을 두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하지만 이후 전 여자친구에 관한 사생활 폭로가 터지면서 여론이 나아지자 김선호의 광고를 다시 공개하는 등 태세를 전환하고 있다.

사실상 연예계 활동을 전면 중단했던 김선호도 예정대로 영화 '슬픈 열대'에 출연하기로 결정하는 등 복귀에 시동을 걸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