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제왕적 카리스마+ 순수+아련"..."얼굴이 감동 실화"


방탄소년단(BTS) 뷔가 카리스마 넘치는 제왕 같은 모습에서, 아이처럼 순수한 표정, 아련한 눈빛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의 온라인 콘서트 ‘PERMISSION TO DANCE ON STAGE’의 포토 스케치가 공식 SNS를 통해 공개됐다. 이날 뷔는 부상을 당한 탓에 격렬한 퍼포먼스가 있는 무대는 앉아서 진행돼 팬들에게 여러 번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뷔의 우려와 달리 뷔는 특별한 움직임 없이도 눈빛, 손짓, 시선 하나만으로도 무대를 제압하는 카리스마를 발산해 무대천재의 면모를 뽐냈다. 가디언, 틴보그 등 전 세계 유력매체들은 콘서트 리뷰기사에서 저마다 앉아 있어도 마치 제왕처럼 무대를 조정하는 탑티어 퍼포머라고 극찬을 쏟아냈다.

이날 눈에 띈 것은 목 부분에서 가슴까지 길게 새겨진 가시 타투였다. 뷔의 아이디어로 탄생한 가시 타투는 뷔의 청순함을 더 돋보이게 하거나 마왕 같은 상반된 이미지를 한층 더 강렬하게 각인시키는 양면적인 효과를 발휘했다.

러플이 달린 블랙슈트와 가시타투가 인상적인 사진에서 뷔는 세상을 내려다보며 유유하게 관망하는 듯한 여유로움이 느껴지는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강렬한 타투와 볼드한 체인 액세서리, 화려한 러플 등 어떤 화려한 오브제에도 뷔는 묻히지 않고 더 화려하게 빛났다. 뷔는 섹시하고 몽환적인 표정뿐만 아니라 에어건을 쏘면서 짓는 해맑은 미소로 카멜레온 같은 다양한 모습으로 독보적인 아우라로 존재감을 입증시켰다.

또 다른 사진에서 카메라를 지그시 바라보는 뷔의 눈빛에는 팬들을 그리워하는 아련한 마음이 담겨 있어 팬들을 뭉클하게 했다. 뷔는 추운 날씨에도 팬들에게 타투를 보여주기 위해서 상의의 지퍼를 살짝 내려 팬들을 한 번 더 감동했다.

사진을 본 팬들은 “태형이 앉아 있는 모습만 봐도 우린 이 자리가 천국이야” “얼굴이 감동실화” “앉아있어도 저 아우라,,,마왕이 따로 없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