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은 없다' 방탄소년단 지민, 섹시인가 큐티인가 '블랙홀 치명미'


방탄소년단 지민만의 고혹적 섹시함을 선사하며 팬들을 열광시켰다.

지난 31일 방탄소년단은 공식 팬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24일 개최된 방탄소년단 온라인 콘서트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Photo Sketch’ 를 공개했다.


공연 시작부터 탄탄한 팔 근육이 돋보이는 의상으로 열광케 했던 지민은 민소매의 올 화이트 의상으로 맑은 피부를 자랑하며 청순 섹시미를 뿜어냈던 당시의 모습에서 눈부시게 빛났다.

공연 당시 SNS를 장악시켰던 이너없는 롱 바디 체인에 블랙 수트 착장에서는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하고 환상적인 몸매로 ‘베이글 남’의 치명적인 섹시 매력으로 다시 한번 팬심을 강타했다.

이에 정반대의 모습인 화이트 자켓에 흰 모자를 쓴 지민은 동화속 눈꽃 요정을 연상시키며 우아하고 비현실적인 비주얼로 치명적 갭차이를 보여 팬들을 블랙홀 매력으로 끌여들였다.

마지막으로 블루진과 흰색 라운드 티셔츠. 청초한 분위기의 블랙 헤어에 양털 후드 집업을 입어 이전과는 사뭇다른 러블리 매력까지 동시에 머금은 모습의 지민은 마지막 사진 한장까지 팬들의 심장을 흔들었다.

화보가 공개 된 후 '신이 빚은 최고의 작품이다', '본적 없는 묘한 매력의 섹시 큐티 러블리', '공연 당시 무대 찢었던 장면이 생각난다', '명화에서 막 튀어나온 듯 비현실적 비주얼’, '화보 미쳤다. 이게 가능한 일인가?', '심장 쫄깃해서 살 수가 없어 박지민 책임져'등 열렬한 호응으로 화답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