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자작곡 '스노우 플라워' 유튜브 스트리밍 3700만 돌파


방탄소년단 뷔의 자작곡 ‘Snow Flower(스노우 플라워)'가 유튜브 스트리밍 3700만뷰를 돌파하며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25일 크리스마스 선물로 깜짝 공개한 ‘스노우 플라워’는 절친 ‘픽보이(Peakboy)’와 함께 작업해 화제를 모았다.



‘스노우 플라워’는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음원 플랫폼 사운드 클라우드에 동시 공개했고, 뷔와 픽보이의 서로 다른 보컬의 매력이 돋보이는 곡이다. 뷔가 영화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의 대사에서 영감을 받아 삽입한 내레이션까지 직접 소화해 색다른 즐거움을 안기기도 했다.



뷔의 자작곡에는 뷔의 감성이 고스란히 담겨 있으며 음악적 메시지와 색채가 뚜렷하다. ‘스노우 플라워’ 또한 오롯이 뷔의 서정적이고 따스한 감성이 녹아있어 방탄소년단의 곡과는 또 다른 감동과 위로를 전하며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함께 작업한 픽보이는 ”뷔는 진짜 아티스트 답다. 이 친구가 그림도 그리는데 가사로 녹이려고 하더라. 저도 영향을 많이 받았고, 되게 신선했다“며 협업했던 뮤지션 중 기억에 남는 아티스트로 뷔를 꼽아 뷔의 음악적 역량과 예술적 면모가 재조명 되기도 했다.



‘스노우 플라우’는 공개하자마자 뜨거운 화제를 모으며 유튜브 조회수를 기반으로 매주 발표하는 ‘뮤직 차트 & 인사이트’의 12월 25일부터 31일까지의 ‘한국 톱 송 100’ 차트에서 새롭게 진입한 곡 중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공개 당시 사운드 클라우드에서 ‘전 세계 모든 음악 장르 톱50’ 차트 1위(12월 31일 기준)와 미국, 영국 사운드클라우드 동시 1위를 비롯해 ‘Hot & New’ 차트의 ‘모든 음악 장르’에서 6일 연속 전 세계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