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성시경 인스타그램
/사진=성시경 인스타그램


가수 성시경이 21년 만에 처음으로 팬클럽을 결성한다.

성시경은 지난 30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21년 만에 처음으로 회사에 팬클럽 운영을 맡겼다"며 말문을 열었다.

또한 "가장 인기가 없고 대세가 아닐 때 본격적인 팬클럽 운영을 시작하는 게 나답다"며 "내년에는 아마 부디 공연도 다시 시작할 수 있을 테니 못 이뤘던 콘서트, 팬 미팅, 8집 활동 열심히 한번 해보자. 응원해 달라"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는 성시경의 팬클럽 모집 포스터가 담겨 있다. 이에 성시경은 "퍼플오션. 어찌 보면 잘 지은 이름 같기도"라고 알렸다.

한편 성시경은 현재 KBS 2TV '백종원 클라쓰',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JTBC '풍류대장 - 힙한 소리꾼들의 전쟁' 등에 출연 중이다. 최근 데뷔 21주년을 맞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