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세라 / 사진 = 제이세라 인스타그램
제이세라 / 사진 = 제이세라 인스타그램


성폭행 누명과 협박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제이세라가 여러 의혹에 반박하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제이세라는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문도 모르고 있다가 제가 성추행을 했다는 기사를 지인들이 알려줘서 손이 떨리고 너무 황당해 하루일과를 소화도 못한 채, 글을 쓴다. 길게 구구절절 설명할 필요도 이유도 없이, 그 분이 나에게 고백했던 캡쳐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내가 그 남자를 좋아하지도 않는데 굳이 성추행을 할 이유가 있냐"라고 반박했다.

이어 "전혀 제 이상형도 아니고 호감의 느낌을 받은적도 없어서 고백을 고사했던 내게 이런 피해를 주려고하니 마음이 더 상하고 오히려 그 분이 안타깝다"라며 명예훼손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자신을 음악 관련 인플루언서라고 밝힌 A씨는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명가수 J양에게 협박 당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지난해 12월 J양으로부터 음악 작업을 함께 하자는 다이렉트 메시지(DM)를 받고 영상 작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A씨는 J양이 집 비밀번호를 알려주며 수시로 자신을 집으로 불렀고 좋은 관계를 이어갔다고 주장했다.

그러다가 J양의 태도가 돌변해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j양을 졔이세라로 추측했고, j양으로 지목된 졔이세라는 A씨를 향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한편 제이세라는 2010년 싱글 앨범으로 데뷔, 대표곡으로 '사랑시 고백구 행복동', '가슴으로 운다' 등이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