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강우. /텐아시아DB
배우 김강우. /텐아시아DB


배우 김강우가 세상을 떠난 팬을 추모했다.

김강우는 29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나의 연기 인생의 모든 작품, 모든 순간들 당신이 함께 해줬다. 부족한 나에게 어머니와 같은 목소리와 눈빛으로 항상 위로해주고 응원해 줬다"고 밝혔다.

또한 "배우로 살아가며 힘들고 지친 순간마다 당신 덕분에 다시 일어나 힘을 내고 또 달릴 수 있었다. 당신의 넘치는 따뜻한 사랑을 받아먹으며 지금껏 연기를 했고 배우로 살아가고 있다. 부끄럽고 고맙고 그립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부디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하게 쉬길. 당신을 생각하며 앞으로도 쉼 없이 연기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김강우는 2002년 영화 '해안선'으로 데뷔해 영화 '실미도', '야수와 미녀', '식객', '오감도', '무적자', '돈의 맛', '결혼전야', '간신', '새해전야', '내일의 기억', '귀문' 등과 드라마 '실종느와르 M', '굿바이 미스터 블랙', '아이템', '99억의 여자' 등에 출연했다. 다음은 김강우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엠버님께. 저의 연기 인생의 모든 작품,모든 순간들 당신이 함께 해주셨습니다.. 부족한 저에게 어머니와 같은 목소리와 눈빛으로 항상 위로해주시고 응원해 주셨습니다. 배우로 살아가며 힘들고 지친 순간마다 당신 덕분에 다시 일어나 힘을 내고 또 달릴수 있었습니다. 전 당신의 넘치는 따뜻한 사랑을 받아먹으며 지금껏 연기를 했고 배우로 살아가고 있네요..부끄럽고 고맙습니다. 그립습니다...아주 많이요 부디 하늘 나라에서는 아프지 마시고 편하게 쉬시길.. 당신을 생각하며 앞으로도 쉼없이 연기하겠습니다.. 강우 올림.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