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뉴욕에서 '셔츠 지민'→'UN 비주얼 센터'


방탄소년단 지민이 유엔 총회 비하인드를 통해 또 한 번 팬심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8일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 TV'를 통해 2021 UN 총회 현장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이 시작되자 지난달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지며 그중 유독 두 번째 청와대 방문에 자랑스럽고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한 지민의 순수한 모습이 눈에 띄었다.

지민은 유엔총회 참석차 출국길에서 선보여 품절 대란을 몰고 온 6500만 원 상당의 '파텍 필립' 시계, 루이비통 가방과 신발 등의 시크한 올블랙 공항 패션에서 셔츠와 슬랙스로 갈아입고 남성의 섹시함이 물씬 풍기는 댄디한 '셔츠 지민'으로 변신해 '퍼미션 투 댄스' 무대 리허설에 돌입했다.

심플한 베이직 아이템에 걷어올린 소매, 살짝 풀어진 화이트 셔츠는 세계 여성팬들의 심장을 뛰게 하며 설렘을 선사했다.

완벽한 황금 비율의 몸매와 고급스러운 비주얼로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라는 공식을 증명한 지민은 유엔총회장 안팎을 누비며 압도적 존재감을 발휘했다.
방탄소년단 지민, 뉴욕에서 '셔츠 지민'→'UN 비주얼 센터'
화창한 날씨의 자연광 아래에서 더욱 눈부신 귀공자 미모를 발산하며 팬들을 심쿵케 한 지민은 "날씨가 너무 좋아서 행복하다", "야외에서 하니까 기분이 확실히 다르다. 힘들다가도 즐겁다"라며 오랜만의 야외 공연에 활기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모든 일정을 마친 지민은 "저희가 새벽 4시에 일어나서 준비하고 나왔다. 제가 3시부터 또 일어나서 준비를 했었다"라며 누구보다 최선을 다해 준비한 연설 도중 잠시 숨을 고른 상황을 언급하며 "아쉽지만 그래도 너무 좋은 기회였고 감사한 일이었던 것 같다"고 소회를 밝혀 감동을 안겼다.

당시 유엔 글로벌소통국 멜리사 플레밍 유엔 사무차장은 지민의 순수한 모습에 "수많은 사람들 앞에서 공연을 하고 수백만 명의 팬이 있는데도 긴장하고 있다니 믿을 수 없다. 하지만 그것은 우리 모두가 인간이라는 것을 의미하는 것 같다"며 수퍼스타임에도 순수한 모습을 지닌 인간미에 푹빠진 '엄마 미소'를 지어 훈훈함을 안겼다.

팬들 또한 "세계적 스타인데도 인간적 면모를 잃지 않은 진정성에 존경심이 든다", "너무나 사랑스러운 연설이었어요", "지민의 순수한 모습에 다시 한번 반했다", "딱딱하거나 무겁지 않고 친근감 있는 지민의 연설이 가장 와닿았다" 등의 매우 긍정적 반응으로 입을 모았다.

한편, 지민은 지난달 개최된 제76차 유엔총회 특별행사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에서의 연설을 통해 유엔정보센터(UNIC), 유엔 사무차장, 유엔 해외공보국장 등 유엔 고위 관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으며 화제를 된 바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