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英,美 유력 매체 "제왕처럼 당당한 카리스마"


방탄소년단 뷔가 앉아만 있어도 돋보이는 독보적인 무대 존재감을 조명한 해외 유력 매체들의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4일 방탄소년단은 온라인 콘서트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를 개최했다. 뷔는 리허설 도중 부상을 입어 무대 퍼포먼스에 참가하지 못하자, 콘서트 중에도 여러 번 미안함을 표했고, 콘서트 후에도 팬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의 글을 남겨 감동을 안겼다.

무대 퍼포먼스를 못했지만, 앉아만 있어도 무대를 장악하는 뷔의 강렬한 카리스마가 연일 해외 매체로부터 조명을 받고 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The Guardian)은 ‘세계 최고 팝 그룹의 카리스마와 자신감’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인상적인 여러 장면 중 하나로 뷔가 부상으로 인해 앉아서 콘서트를 진행한 점을 들었다. 가디언은 “뷔는 부상으로 인해 퍼포먼스를 다하지는 못했지만 의자에 앉아서 노래했지만 마치 제왕처럼 당당했다”고 전했다.

미국 매거진 틴 보그(Teen Vogue)는 ‘콘서트의 베스트 순간 13’ 기사에서 멤버들이 카메라를 가까이 대고 퍼포먼스를 하며 강력한 스웨그를 발산하는 장면을 뽑았다. 매체는 “특히 특출했던 뷔의 눈썹을 움직이는 안무의 순간을 쓰자고 하면 지면이 부족할 정도다”라며 격렬한 퍼포먼스 없이도 눈짓 하나만으로 무대를 제압하는 뷔의 카리스마에 감탄했다.
방탄소년단 뷔, 英,美 유력 매체 "제왕처럼 당당한 카리스마"
또 베스트 순간 중 하나에 뷔가 작사, 작곡, 프로듀싱한 ‘Blue &Grey’의 곡이 나오는 장면을 선정했다. ‘Blue &Grey’는 이날 콘서트 중 가장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낸 곡이다. 매체는 ‘Blue &Grey’를 선곡해 콘서트의 분위기를 바꿨으며 멤버들은 블루코트를 입었고 거울 속에는 그레이 옷을 입어 제목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고 평가했다.

콘서트에서 가장 인상적인 하이라이트 몇 가지를 선정한 미국의 음악, 영화 리뷰 전문매체 컨시퀀스(Consequence)도 뷔에 관한 인상적인 평가를 남겼다. 컨시퀀스는 “뷔는 젊은 CEO, 마피아처럼 안락의자에 앉아 있지만 무대를 장악하는 것을 막지 못했다”며 뷔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콘서트 하이라이트 한 장면으로 소개했다.

별 다섯 개를 준 영국 음악평론지 NME도 콘서트 리뷰기사에서 “뷔가 무대 사이드에 있는 의자에 앉아 작은 댄스 동작 외에 움직임이 제한되었지만 존재감을 막지 못했다. ‘Blue &Grey’를 부를 때는 감성적인 우아함을 선사했다”며 뷔의 존재감에 대한 특별한 감상을 남겼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