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판 또 완판' 방탄소년단 뷔, 윈터시즌 광고서 빛난 '품절킹'


방탄소년단 뷔가 광고모델로서의 주가를 높이고 있다.

스포츠 브랜드 휠라 코리아는 최근 글로벌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방탄소년단 멤버 뷔의 '휠라와 함께 느끼는 올 겨울 Heat Up The Winter' 2021 휠라 윈터 컬렉션 화보 사진을 새롭게 공개했다.

뷔는 패딩 점퍼에 캐쥬얼한 흰색 트레이닝복을 스타일링 해 스포티하면서도 활기찬 느낌의 콘셉트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팬들을 사로잡았다.

‘화보천재’라는 별명답게 한쪽 턱을 괸 채 무심하게 바라보는 눈빛으로 놀라운 흡입력의 화보를 선보인 뷔는, 또 다른 사진에서는 살짝 후드의 옷깃을 쥐고 제품을 돋보이게 만드는 포즈로 모델로서의 매력을 아낌없이 발휘하며 또 한번의 레전드 화보를 갱신했다.

뷔는 광고제품이나 착용한 상품들을 완판대열에 올려 놓는 막강한 소구력과 아름다운 외모, 세련된 애티튜드로 제품을 돋보이게 하며 막강한 브랜드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

앞서 공개된 ‘Create your winter’ 화보에서 뷔가 입었던 블랙 ‘그래미 후드’는 휠라 공식 홈페이지에서 전 사이즈가 품절되며 뷔의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28일 현재 ‘그래미 후드’는 방탄소년단이 광고한 ‘Create your winter’ 제품 중 유일하게 품절을 기록하고 있다.

뷔가 광고한 휠라의 모든 제품이 품절 열풍을 일으키며 브랜드의 경쟁력 상승에 큰 역할을 했음은 물론이다. 이전에도 뷔가 착용했던 제품인 ‘패커블 재킷’은 당시 공개된 제품 중 가장 고가임에도 실시간 베스트 1위, 주간 베스트 1위를 시작으로 판매 이틀 만에 월간 베스트 2위에 등극하며 완판된 바 있다.

뷔는 해외 경제전문지가 선정한 '가장 광고 몸값이 비싼 아이돌' 4인에 남자 아이돌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리는가 하면, 그룹의 첫 맥주 광고에서 론칭광고의 단독 메인 모델로 낙점될 정도로 모델로서의 브랜드 파워를 인정 받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