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주시은 인스타그램
/사진=주시은 인스타그램


주시은 아나운서가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28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내가 축구를 한다. 내가 축구라니! 살면서 운동은 나와 먼 얘기라 생각했는데"라며 "열심히 하고 있다! 정말 많이 부족하지만 많이 응원해 달라. 우리 아나콘다 팀 파이팅"이라고 알렸다. 이어 "골때녀. 축구선수로 적응 중"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주시은 아나운서는 풋살장에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활짝 웃으며 포즈를 취했다. 특히 주시은 아나운서는 FC 아나콘다의 유니폼을 입은 채 청순한 매력을 유감없이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사진=주시은 인스타그램
/사진=주시은 인스타그램
한편 주시은은 2016년 SBS 22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현재 'SBS 8 뉴스' 주말 앵커로 활동 중이다. 지난 27일 방영된 '골때녀'에서는 FC 아나콘다 팀으로 출연해 데뷔전을 치렀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