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유라 인스타그램
/사진=한유라 인스타그램


한유라가 남편 정형돈의 먹방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유라는 28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두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도니 타고난 비주얼에(?) 비해 참 먹방 못하는 듯"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휴게소 먹방도 실패했다는 따끈한 소식? 그래도 먹방은 못 참지! 어디선가 속담 상스럽게 표현하기 1등이 '방앗간은 못 참지-참새'라고 적힌 거 보고 빵 터진 거 생각났다. 구독, 좋아요는 도니를 춤추게 한다"고 알렸다.

공개된 영상 속 정형돈은 먹방을 하고 있다. 그는 "내가 엄청 뭐 많은 먹는 줄 아는데, 생각보다 입이 짧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한유라는 "어디 가도 내가 두 배는 먹으니까 이미 예상한 시나리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한유라는 방송작가 출신으로 2009년 개그맨 정형돈과 결혼했다. 부부는 슬하에 쌍둥이 딸을 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