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와 고양이의 시간' 송원근/ 사진=아떼오드 제공
'개와 고양이의 시간' 송원근/ 사진=아떼오드 제공


창작 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에 출연 중인 배우 송원근과 배나라가 작품을 향한 따뜻한 애정을 드러냈다.

‘개와 고양이의 시간’은 따뜻한 마음을 가진 검은 도베르만 랩터와 호기심 많고 자유분방한 검은고양이 플루토가 함께 시간을 보내며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해가는 과정을 그린 뮤지컬이다. 뮤지컬 ‘팬레터’의 한재은 작가, 박현숙 작곡가가 반려동물의 시선과 입장을 담기 위해 의기투합해 3년간 개발한 작품으로 지난해 초연했다.

이번 재연에서는 초연 멤버인 송원근과 배나라가 참여해 힘을 보태고 있다. 송원근은 뮤지컬 ‘레드북’,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등에서 진중한 연기와 감미로운 목소리로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이다. 뮤지컬계 블루칩으로 떠오른 배나라는 ‘그리스’, ‘와일드 그레이’, ‘쓰릴 미’ 등에 출연하며 열정적인 에너지로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 이들은 ‘개와 고양이의 시간’에서 인간에 대한 믿음이 두터운 랩터 역을 맡아 한층 노련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1년만에 ‘개와 고양이의 시간’ 무대에 다시 오른 송원근, 배나라가 서면을 통해 작품의 매력을 직접 전했다.

다음은 두 배우와의 일문일답.

Q. ‘개와 고양이의 시간’에 다시 참여하게 된 소감은.

송원근=작년에 초연을 하고 난 뒤 느낀 아쉬웠던 점을 이번 재연을 통해 풀어내고 싶다는 마음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배나라=개인적으로 재연에 참여한 것에 대해 정말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저에게 소중했던 추억을 다시 꺼낼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Q. 초연 당시 관객 평점 9.4를 기록한 ‘개와 고양이의 시간’을 다시 출연을 결정하며 더욱 신경 썼거나 특별하게 보여주고 싶었던 모습이 있다면.

송원근=다른 배우들과 함께 관객 분들께 랩터와 플루토가 서로 공감하고 교감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신경을 썼습니다.

배나라=작년에 관객분들께 보여드렸던 랩터를 더욱 다양하고 입체적인 모습으로 보여 드리고 싶었습니다. 개들이 할 수 있는, 내가 할 수 있는 랩터의 모습들 말이에요.

Q. 인간들은 모르는 동물의 정서와 마음을 연기하는 과정은 어땠나.

송원근=개라는 특수한 캐릭터를 연기하다 보니 어색한 점도 있고 어려웠어요. 사람으로 표현할 수 있는 동물의 모습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는데, 이를 위해 강아지들의 영상을 참고하면서 이해하려고 했고 연습을 하면서 저의 성격도 함께 녹이며 좋은 길로 갈 수 있는 방향에 대해 고심했습니다. 배우들끼리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캐릭터에 대해 교감을 하다 보니 점차 잘 적응했어요.

배나라=처음엔 인간들이 생각 할 만한 동물의 정서를 이해해보려고 했어요.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인간이 느끼지 못할 그들의 생각이나 행동의 영역이 훨씬 더 넓을 수 있다는 궁극적인 생각을 해봄으로써 연기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스펙트럼이 넓어졌다고 생각합니다.
'개와 고양이의 시간' 배나라/ 사진=아떼오드 제공
'개와 고양이의 시간' 배나라/ 사진=아떼오드 제공
Q. 본인들이 생각하는 ‘개와 고양이의 시간’의 타 작품과의 차별점과 매력은.

송원근=개와 고양이의 교감과 정서들을 보여주는 작품이라서 매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처음엔 캐릭터에 다가가는 게 어색하고 어려웠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배우들끼리, 그리고 캐릭터와 서로 교감이 이루어졌다고 생각해요. 랩터와 플루토가 공연 초반에 서로 교감하며 잘 시작해야 공연이 끝날 때까지 자연스럽게 에너지가 이어지는 작품이라는 점이 특별한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배나라=무엇보다 개와, 고양이를 다룬 동물들의 이야기가 아닐까 합니다. 우리는 다른 작품에서 느끼지 못할, 가장 가까이에서 찾을 수 있는 '반려동물'에 대한 이해도가 달라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 작품을 보고 나면 그들이 새롭게 보여질 것이라 감히 생각해봅니다.

Q. 플루토를 연기하는 상대가 모두 새로운 얼굴인데 배우들마다 매력 포인트 한 가지씩 꼽자면.

송원근=백동현 배우는 매 순간 진중한 모습을 보여주는 플루토라고 생각해요. 니엘 배우는 활발히 아이돌로 활동하다 보니 싱그럽고 통통 튀는 매력이 있는 플루토의 매력을 보여주고 이창용 배우는 겉으로 드러나지는 않지만 자세히 보면 연륜이 묻어나오면서 여유로운 매력이 있습니다.

배나라=창용이형은 개인적인 생각으로 세 플루토 중 가장 순수한 매력을 가지고 있지 않나 싶어요. 고양이의 특징인 모든 사물에 대한 호기심과 궁금증으로 가득 차 있지만 그 결은 순수함이 늘 함께합니다. 니엘은 덩치 큰 어슬렁거리는 고양이의 느낌이 있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순간에 민첩한 행동을 보이며 경계를 살피는 느낌이랄까. 적당한 신경질은 고양이의 특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동현이는 가장 어린 고양이로, 의심도 제일 많고 빠르고 힘도 좋아요. 지지 않으려는 성격 또한 고양이의 모습을 잘 표현해 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Q. 본인에게 ‘개와 고양이의 시간’이 어떤 작품인지 그리고 관객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송원근=어려운 점도 많고 새로운 경험도 많이 해서 애증(?)이 느껴지는 작품이에요. 그만큼 애착도 많이 가는 작품입니다. 랩터와 플루토의 교감, 그리고 그들의 정서를 볼 수 있는 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을 보시고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배나라=관객 여러분. 매순간 최선을 다하는 배우들에게 여러분들의 박수는 하루를 의미 있게 마무리 지을 수 있는 선물입니다. 좋은 공연을 위해 언제나 노력하겠습니다. 저희 배우들이 보여주고자 하는 메세지와 좋은 성격을 담은 이 작품이 여러분들의 마음속에 훗날 어렴풋이 기억될 소중한 추억으로 남겨지길 작게 소망해봅니다.

뮤지컬 ‘개와 고양이의 시간’은 오는 11월 28일까지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공연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