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수지 인스타그램
/사진=강수지 인스타그램


가수 강수지가 파리에서 유학 중인 딸에 대한 그리움을 표했다.

강수지는 28일 자신의 SNS 계정에 "학교 끝나고 집에 오는 매일 같은 길의 풍경"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프랑스의 한 골목이 담겨 있다. 거리마다 배치된 전등이 포근한 감성을 자아낸다. 이에 강수지는 "파리. 가을 어느 저녁. 보고 싶은 베베. 비비아나"라고 덧붙이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앞서 강수지는 유학 중인 딸을 만나기 위해 프랑스에 직접 다녀왔다고 알린 바 있다.

한편 강수지는 2018년 개그맨 김국진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