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주아 인스타그램
사진=신주아 인스타그램


배우 신주아가 영화관 대신 집을 택했다.

신주아는 27일 자신의 SNS에 “무비타임”이라는 멘트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널찍한 집 안에 설치된 커다란 TV에서 영화가 상영되고 있다. 궁궐같은 집에서 여유로운 여가 생활을 즐기는 그의 일상이 부러움을 자아낸다. 특히 럭셔리한 집안 인테리어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신주아는 2014년 태국 재벌 2세이자 사업가 라차니쿤과 결혼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