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방영 그후
촬영 현장에 직접 방문…여파는?
이정재 미용실 "도둑 촬영 피해"
달고나 사장님 "수익율 20배 이상"
/사진=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 메인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 메인 포스터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의 인기가 상당하다.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한 몸에 받는 데 성공하며, 그야말로 '오징어 게임' 신드롬을 일으켰다. 이러한 여파 덕분일까. 드라마에 나왔던 촬영지를 비롯해 소품들도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힘입어 깐부치킨에서는 '오징어 게임'을 겨냥해 '오징어 치킨'까지 내놓은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오징어 게임'을 대하는 대중들의 자세는 어떠할지 직접 현장에 다녀왔다.

첫 번째로 향한 장소는 편의점이다. '오징어 게임' 2회에서 성기훈(이정재 분)과 오일남(오영수 분)이 우연히 만난 장소다.

해당 장소의 입장문에는 '오징어 게임'의 촬영지임을 알리는 안내문이 촘촘히 붙어있다. 그 덕에 우연히 편의점을 방문한 이들도 이곳이 '오징어 게임'의 촬영지임을 쉽게 알 수 있다. 곳곳에는 일부 취재진이 배치돼 현장을 카메라에 담고 있었다.

편의점에서 차로 30분 소요해 도착한 곳은 외진 골목길이다. 그곳에는 작은 미용실 하나가 있다. 이는 '오징어 게임' 마지막 회에서 성기훈이 빨간 머리로 염색한 장소다. 현재도 문제없이 미용실을 운영하고 있으나, 최근 '오징어 게임'의 여파로 인해 도둑 촬영이 늘었다고. 원치 않는 피해로 인해 촬영에 굉장한 거부 반응을 일으켰다.

그런가 하면, '오징어 게임' 덕에 큰 혜택을 누리고 있는 장소가 있다. 바로 대학로에 위치한 달고나 가게. 이곳에는 '오징어 게임'에 나왔던 달고나 장인이 직접 장사를 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티비텐'
/사진=유튜브 채널 '티비텐'
25년째 달고나를 팔고 있다는 장인 A씨는 "작년 장마철 때 '오징어 게임' 제작진으로부터 출연 섭외 연락이 왔다. '달고나 한 번 만들어줄 수 있겠냐'고 하길래 흔쾌히 수락했다"며 "같이 촬영하는 사람들이 참 친절해서 좋았다. 그 덕에 마음은 편했지만 몸이 힘들었다. 달고나를 계속 만들어야 돼서 신경이 많이 쓰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오징어 게임'이 공개된 이후 20배 넘는 수익률을 기록 중이라고. A씨는 "전에는 코로나 때문에 장사가 잘 안됐다"며 "요즘에는 장사가 잘 돼서 2주째 안 쉬고 있다. 그래서 몸이 안 좋은 상태"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전에는 중국 손님이 많이 왔는데. 지금은 국내 손님 위주로 오고 있다. 가끔 일본인 손님들도 온다"고 덧붙였다.

'오징어 게임'이 공개된 지 한 달이 넘었다. 하지만 아직도 대중들은 '오징어 게임'에 취해있다. 실로 대단한 인기가 아닐 수 없다. 한동안 '오징어 게임'에 대한 관심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465명의 참가자가 465억 원의 우승 상금을 놓고 펼치는 서바이벌 게임으로, 지난달 17일 공개됐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