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사진=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야옹이 작가가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유증을 토로했다.

야옹이 작가는 지난 26일 자신의 SNS 계정에 "모더나 2차 후기"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1차 아파서 2차 안 아플 줄 알았는데, 덕분에 일을 하나도 못 했다"며 "누워있을 시간이면 몇십 컷을 더 그렸을 텐데. 36시간 지나면 괜찮다고 하니까 버텨봅시다"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는 야옹이 작가의 메신저 대화 내용이 담겨 있다. 그는 과거 대역죄를 범한 자에게 과하는 최대의 형벌인 능지처사의 사진을 올리며 "아파"라고 알렸다.

앞서 야옹이 작가는 1차 접종 당시 극심한 후유증에 시달린 바 있다. 그는 "갑자기 얼굴, 손발이 엄청 붓는다"며 "내 몸 지금 항체 만드는 중이냐. 갑자기 엄청 열난다"고 전했다.

한편 야옹이 작가는 현재 네이버 인기 웹툰인 '여신강림'을 연재하고 있다. 지난 2월 싱글맘이라고 깜짝 고백했으며, 웹툰 '프리드로우'의 전선욱 작가와 공개 열애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