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의 빈소가 25일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TEN 포토] '서편제','장군의 아들' 제작자 이태원 대표 별세


이 대표는 지난해 5월 낙상사고를 당해 약 1년 7개월간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최근 급격히 병세가 악화돼 지난 24일 향년 83세 일기로 별세했다.

고(故) 이태원 전 대표는 1959년 '유정천리' 제작을 시작으로 영화계에 입문했다. 이후 '장군의 아들' '서편제' '취화선' 등 기념비적인 한국 영화들을 제작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