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콘서트 감동 부상투혼..월드실트 1위 '탑티어 퍼포머 존재감'


방탄소년단 뷔가 부상을 당한 어려움 속에서도 아름다운 보컬과 최선을 다한 무대를 펼쳐 전 세계 팬들을 감동시켰다.

뷔는 지난 23일 저녁 콘서트 리허설 진행 도중 종아리 근육의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검사와 진료를 받았으며 빅히트뮤직은 “뷔의 강한 참여의지에도 불구하고 의료진의 소견에 따라 뷔는 의자에 앉아 안무 없이 무대를 진행하게 되었음을 양해드린다”라고 알렸다.

방탄소년단은 ‘온(ON)’을 시작으로 콘서트 포문을 열였다. 뷔는 오프닝 인사에 “공연 연습을 하고 리허설을 하다가 내가 좀 실수가 있었다. 저 괜찮으니까 아미 여러분 걱정하지 마시고 오늘 공연 재밌게 봐주시고 즐겁게 해보도록 우리가 노력하겠다”고 말해 팬들을 안심시켰다.

뷔가 모습을 보이자 팬들은 목과 가슴에 한 타투를 해 섹시함을 극대화한 뷔의 비주얼에 시선을 떼지 못했다. 뷔는 격렬한 군무가 있는 무대는 참여하지 못했지만 뷔의 부드럽고 소울풀한 천상의 목소리는 콘서트장을 가득 채웠으며 앉아 있는 자체로만으로도 카리스마를 발산해 감탄을 불렀다.

USA투데이의 파티마는 “태형이 앉아 있어 완전히 콘서트에 참여하지 못했지만 무대존재감을 발휘했다. 탑티어 퍼포머의 주인공이었다”, ‘Entertainment Tonight’의 수석편집장 필리이아나는 “태형이 앉아서도 만 배나 핫하다”며 찬사를 남겼다.

콘서트에 새로 등장한 VCR도 팬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얻었다. 멤버들은 V라이브를 통해 “이번 VCR은 뷔가 의견을 내고 방향성을 제시했으며 역대급으로 가장 잘 만들었다”고 밝혀 콘서트 전부터 기대감을 높인 바 있다.

뷔가 빨리 회복되길 바라는 팬들의 마음인 #GetBetterSoonTae 해시태그가 월드와이드 실시간트렌드 1위를 장식, 가장 많은 언급량에도 트렌딩이 막힌 뷔의 이름인 Taehyung 외에 ‘KIMTAEHYUNG’이 5위에, ‘TAES’, TAEHYUNGS', Taehyungie 등이 트렌딩됐으며 미국 실시간트렌드에는 ‘TAES’ ‘taetae’ 등이 올라와 뷔에게 쏟아진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을 입증했다. 뷔가 작사, 작곡, 프로듀싱한 ‘Blue & Grey’도 월드와이드 트렌드 4위에 올라 콘서트에서 가장 많은 호응을 받았다.

뷔는 콘서트를 마친 후, 위버스에 “더 멋있게 돌아올게요 비싼 티켓 사셨을텐데 충분하게 못보여드려서 죄송해요”라고 글을 남겼다. 팬들은 “이 시간들이 지나면 더 눈부시게 자라줄 사람인 걸 알아, 너무 걱정하지도 슬퍼하지도 않을게, 많이많이 사랑해”라며 위로를 전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