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최종 음성
격리 조치 후 치료
영화 '전생' 출연
배우 유태오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유태오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유태오가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

21일 유태오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 소속배우 유태오가 완치 판정을 받고 오늘 오후 병원에서 퇴원했다"라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유태오는 지난 1일 미국에서 영화 촬영을 마치고 귀국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병원에 입원했으며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유태오는 영화 '전생'(Past Lives) 주연으로 캐스팅돼 지난 8월 미국으로 출국한 바 있다. '전생'은 영화 '미나리'를 제작한 북미 제작 배급사 A24와 CJ ENM이 제작에 참여한 작품이다.

전문

안녕하세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배우 유태오가 완치 판정을 받고 오늘 오후 병원에서 퇴원했습니다.

유태오는 지난 1일 미국에서 영화 촬영을 마치고 귀국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병원에 입원했으며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유태오는 앞으로도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키며 영화 촬영 및 광고 촬영 스케줄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