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살림 고충을 털어놨다.

조민아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방 위 찬장 정리"라며 깨끗하게 정리한 찬장 사진을 게재했다.

조민아는 "마음이 어수선해서 다스리기가 필요할 때 정리정돈을 해요. 너저분한 것들이 자리를 찾으면 제 마음에도 평화가 오더라고요"라며 "요 근래 기댈 곳 없이 외롭게 느껴지고 마음이 좀 허했는데 이것저것 정리를 하면서 많이 편해졌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방마다 정리하고 냉장고, 냉동실 칸칸이 정리하고 서랍장, 수납장 정리한거 신랑한테 사진 찍어서 보내줬는데 본인 옷 정리는 언제 해줄 거냐고. 신랑~ 옷은 입는 분이 해주세요. 혹시 버릴 옷이 있는지 그대로 둘 건지 모르고, 계절 바뀌면서 어떤 옷을 자주 입을 건지 모르니까 옷 정리만큼은 스스로 하는 게 맞는 것 같아요"라고 덧붙였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조민아는 "신랑 아침 도시락 싸주고 아기 케어하면서 집안 정리하랴 퇴근 후 올 시간에 맞춰서 따끈하게 밥 지어주랴 내 옷 정리할 정신도 없어서 두루루 말아 넣어놓거나 대충 쓱 걸쳐놓았어요. 제 옷 정리는 천천히 하죠 뭐. 오늘의 정리는 이걸로 끝!"이라면서도 "이제 허니베어 저녁밥 하러 갈게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집안일 진심 끝이없다. 육아도 집안일도 퇴근이 없다. 가끔은 아무것도 안 하고 싶은 게 사실. 현실은 누구보다 최선 다하기"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 2월 6살 연상의 피트니트센터 CEO 남편과 결혼해 6월 아들을 출산했다.

조민아는 지난해 6살 연상의 피트니스 CEO와 혼인 신고 후 지난 2월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6월 첫 아들을 출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