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日 남친과 결별설 의혹
日 남친, 유튜브 통해 직접 의혹 해명
"가족과 직장 문제로 일본 왔을 뿐"
/사진=유튜브 채널 '영평티비'
/사진=유튜브 채널 '영평티비'


개그우먼 이세영의 일본인 남자친구가 결별설을 해명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에는 '영평티비 앞으로의 대해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이세영의 남자친구는 "몇 가지 말하기 위해 촬영을 하고 있다. 나는 일본에 약 1년 만에 돌아와 있다. 돌아간 것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가족과 직장의 일로 일본에 돌아오지 않으면 안 됐다. 두 가지의 일이 동시에 겹쳐버려서 갑자기 돌아오게 됐다"며 "오늘 촬영 중에 꼭 말해야만 하는 것이 있다. 바로 이세영이 업로드했던 영상에 관해서다. 정말 많은 분이 영상을 보고 '무슨 일이 있는 거냐', '힘내라', '뭔가 일이 있었냐', '헤어졌냐' 등의 말을 남겨줬다. 정말 많은 분께 걱정을 끼쳤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결론부터 말하면 나와 이세영은 헤어진 것이 아니다. 영상 내에서 그렇게 오해하게 만든 부분에 대해 죄송하다. 그리고 걱정해 줘서 정말 감사하다"며 "이세영이 영상 안에서 당분간 영평티비를 혼자 운영한다고 했던 것은 내 직장과 관련해 일본에 돌아오게 된 것 때문이다. 이제부터 일 때문에 조금 바빠져서 지금처럼 편집을 하거나, 촬영을 하는 것이 당분간 어려울 것 같아서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쁜 일들이 평생 가는 것은 아니니까 시간이 가능할 땐 일본에서 브이로그도 찍고 작년과 마찬가지로 영상통화를 하며 여러 가지 촬영을 하려고 한다. 편집도 최대한 돕고 업로드도 꾸준히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영평티비'
/사진=유튜브 채널 '영평티비'
이세영의 남자친구는 또다시 장거리 연애에 돌입했다고 알렸다. 그는 "내가 언제 한국에 돌아갈지에 대해서는 아직 모르는 상태다. 빠르면 이번 년도가 될 수도 있고, 일이 길어지면 내년이 될 수도 있다"며 "내가 지금 하고 있는 직장의 상황을 보고 정리되면 돌아가려고 한다. 그것 때문에 우리가 작년과 완전 똑같은 장거리 연애로 돌아갔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갑자기 결정된 거라서 우리 두 사람이 준비를 하기도 전에 갑자기 돌아오게 됐다. 작년처럼 불안한 상태 그대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나도 그렇고, 그저 기다리고 있는 이세영도 더더욱 불안한 상태일 거라 생각한다"며 "이세영과는 격리 중에도 전화를 하고, 이세영의 부모님과도 영상 통화를 하는 등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 사이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나는 '영평티비'에 당분간 출연하기 어렵겠지만, 이세영이 혼자서 힘내줄 것이다. 물론 나도 시간이 되면 옆에서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세영은 지난 15일 남자친구와 함께 운영하던 유튜브를 혼자 하게 됐다고 밝혀 결별설에 휩싸였다. 그는 "남자친구에게 나쁜 일이 생겼거나 건강이 안 좋아지거나 하는 문제는 아니기 때문에 그 점에 대해서는 걱정 안 해도 될 것 같다. 이유에 대해서는 다른 영상을 통해 말할 생각"이라고 말해 각종 추측을 낳았다.

한편 이세영은 2019년부터 5살 연하의 일본인 남자친구와 공개 열애 중이다. 그는 내년 결혼식을 열 계획이라고 알려 화제를 모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