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독립 출범 1주년 맞아
18일 'TVING CONNECT 2021' 개최
나영석 PD. /텐아시아DB
나영석 PD. /텐아시아DB


나영석 PD가 티빙 오리지널 '스프링캠프'에 관해 "'신서유기'의 스핀오프로 하게 됐다"고 전했다.

티빙은 18일 오전 독립 출범 1주년을 맞아 'TVING CONNECT 2021'을 개최했다. 이를 통해 그간의 성과를 조명하고 미래 전략을 소개했다. CJ ENM 강호성 대표, 네이버 한성숙 대표, JTBC스튜디오 정경문 대표, 티빙 양지을 대표, 이명한 대표, 나영석 PD, 이욱정 PD, 석종서 PD, 이준익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나영석 PD는 "티빙 출범 후 오리지널 콘텐츠로 '스프링캠프'가 두 번째다. 티빙에서 뭐든 하고 싶은 걸 하라고 했다"며 "제작하는 데 있어서 크게 제한은 없었지만, 내겐 일종의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신서유기'를 계속해왔다. 티빙에 새로운 시즌이 들어가면 좋겠지만, 돈을 받는다"며 "무료로 보던 시청자들에게 갑자기 돈을 주고 보라고 하면, 기존의 팬들이 등을 돌릴 위험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전혀 새로운 걸 하면 오지 않을 수 있으니 조금 변화된 스핀오프를 하자고 생각했다. 그래서 '스프링캠프'를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