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말숙 인스타그램
/사진=김말숙 인스타그램


배우 김말숙이 트로트 가수 영탁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말숙은 지난 17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우리 탁이랑 6년 만에 재회"라며 "축가 이후 만났으니 더 된 건가? 그래도 한치도 변함없는 탁이가 첫 만남 때나 지금이나 너무 편하다"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김말숙은 영탁과 나란히 선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은 활짝 웃으며 포즈를 취했다. 특히 김말숙과 영탁은 다정한 모습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에 김말숙은 "누나가 너 뽕필이랬지? 성공한 널 보니 더 뭉클했다"고 알려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말숙은 지난 16일 양구문화복지센터 공연장에서 열린 평화이음 토요콘서트의 진행자로 참석했다. 이번 콘서트에는 트로트 가수 영탁을 비롯해 남진, 강승연, 진시몬, 은가은 등이 출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