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증 1292장 기부로 뜻깊은 생일 축하
 '3년 연속 헌혈증 기부' 방탄소년단 지민 팬들 꾸준한 생명 나눔 동참


올해도 방탄소년단 지민의 생일을 맞아 팬들의 헌혈증 기부로 따뜻한 생명 나눔을 이어갔다.

2019년을 시작으로 지난해와 올해까지 3년 연속 기부 행사를 진행해온 지민의 팬들은 '지민의 27번째 생일을 기념하여 박지민 이름으로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서를 기부했다'고 밝히며 '3번의 프로젝트를 통해 총 1,292장을 기부하여 아이들의 생명을 지키는 나눔에 참여해주신 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기부받은 헌혈증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통해 항암치료 과정 중, 많은 양의 수혈을 받아야 하는 소아암 어린이에게 지원된다.

3년 연속 헌혈증 기부를 비롯해 지민의 팬들은 꾸준히 헌혈에 참여해 생명 나눔을 실천해오고 있다.
 '3년 연속 헌혈증 기부' 방탄소년단 지민 팬들 꾸준한 생명 나눔 동참
지난해까지 3년째 헌혈의 집에 물품을 기부하였으며, 방탄소년단의 데뷔일과 지민의 자작곡 ‘약속’ 1주년에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을 기부했다.

미얀마 지민의 팬들도 지민의 27세 생일을 기념해 '헌혈은 세상에서 가장 관대하고 고귀하기 때문에 지민을 위한 생일 프로젝트로 진행하게 되었다'며 헌혈에 동참해 훈훈한 감동을 선사하며, 해외에서도 활발한 생명나눔 현상을 보이고 있다.

지민(BTS)도 자신의 생일을 맞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원 이상의 기부금을 쾌척했으며, 비영리 봉사단체 국제로타리 클럽 3590지구에 소아마비 박멸기금으로 1억 원을 기부한 사실이 두 달뒤 우연히 알려져 김동을 전했다.

앞서 부산과 전남교육청에 각각 1억 원의 기부, 부산예고 책걸상 교체 및 모교 졸업생들의 중학교 진학 교복을 2년 연속 지원등 크고 작은 꾸준한 기부로 진정한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아티스트로 귀감을 주고 있다.

서선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총장은 “지민의 선한 영향력이 팬들을 통해 소아암 어린이의 내일을 만드는 특별한 일을 해냈다”며 “소중한 마음이 담긴 헌혈증인 만큼 도움이 꼭 필요한 소아암 어린이 가족에게 투명하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 지민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 2021 한국국제아트페어(KIAF·키아프)에 전시되고 있다.

지민의 생일인 13일 개최된 한국국제아트페어에서 지민의 초상화가 전설적 유명 배우 '마릴린 먼로'와 함께 작가 김용진의 손끝에서 재탄생되어 전시되고 있으며, 지난 4월 부산국제화랑아트페어(BAMA)에서도 '마하트마 간디'와 함께 지민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 전시된 바 있다.

지민을 모티브로 한 이번 작품은 캔버스에 다양한 크기와 굵기의 철심을 붙이고 꼬아 만든 독특한 형식의 작품으로, 딱딱하고 차가운 소재의 느낌과 대비되는 지민의 따뜻하고 아름다운 미소가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입소문을 타며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