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영화를 찢고 나온 '영찢남' 아우라+팔색조 비주얼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갓 영화를 찢고 나온 '영찢남' 아우라로 전세계 팬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최근 빅히트 뮤직 오피셜 SNS, 하이브 공식 유튜브에서는 방탄소년단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오피셜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이 중 멤버 정국은 독보적인 연기 실력으로 '연기력 끝판왕'의 면모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국은 방 중앙에 놓여진 당구대에서 RM, 뷔와 함께 포켓볼을 즐겼고 큐대로 공을 겨누며 날카롭고 카리스마 있는 눈빛을 지었다.

이어서 정국은 닫혀진 셔터(샷다) 사이를 통해 안으로 들어온 의문의 피자 박스를 본 후 셔터를 조금 열어 주변을 조심스럽게 살피며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를 이끌어냈다.

이후 정국은 의문의 가방을 들고 의미심장한 포스를 내뿜으며 밖으로 걸어 나와 몰입감을 더했고 마치 스파이 영화를 보는 듯한 비밀스러운 무드를 완벽히 연출해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배가 시켰다.

영상에서 정국의 리얼한 표정, 디테일한 제스처 등으로 콘셉트를 100% 이상 끌어올린 개성 넘치는 연기력을 과시했다.

정국은 체크 무늬와 청 소재가 조합된 청청 패션으로 자유분방하면서도 간지나는 매력을 자랑했다.

또 정국은 청량하면서 풋풋한 청춘미를 발산하며 미소년부터 남신, 시크부터 러블리까지 어떤 콘셉트이건 '착붙' 소화하는 팔색조 비주얼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이를 본 팬들은 "스파이 영화 한편 뚝딱 완성" "언더커버 요원 전정국♥" "영화 스틸컷 같다 완전 영화 배우 재질" "이 영화 언제 개봉하는데? 영화 찍자 존멋" "대박 전정국 첩보물 찍는 거 아니야?" "정국이 저런 연기할 때도 자연스럽고 특유의 간지가 뿜어나와" "연기력 외모 쩐다" "정국이 느와르 스파이물 히어로 청춘 멜로 코미디까지 다 될텐데 영화 한번 찍자" "없는 매력 없는 팔색조 착붙력 오져~" "연기 흡입력 존재감 쩐다 정국아~" 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