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노시호-추사랑./ 사진=인스타그램
야노시호-추사랑./ 사진=인스타그램


추성훈-야노 시호의 딸 추사랑이 또 한 번 성장한 모습을 보여 반가움을 안겼다.

야노 시호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지인과의 영상통화 모습을 올렸다.

사진 속 변함없이 아름다운 야노시호가 눈길을 끈다. 특히 옆에서 빠끔히 얼굴을 내민 추사랑에게 시선이 쏠린다. 11살이 된 추사랑은 동그랗고 커다란 안경을 쓰고 여전히 사랑스러운 모습을 드러냈다.

추성훈과 야노 시호, 추사랑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