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동완 인스타그램
사진=김동완 인스타그램


그룹 신화 멤버 김동완이 다이어트 근황을 전했다.

김동완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정엔 잘 준비하기’, ‘하루 12시간만 먹기’로 방법을 바꿨다. 시간이 넘어가면 사과, 당근 등을 섭취. 체중이 움직이기 시작한다 ”라는 글을 올렸다.

이와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햄이 잔뜩 들어간 계란말이와 캐첩이 담겼다. 그는 “이제 햄 안 먹으려고 뱃속에 버림”이라며 다이어트와는 거리가 먼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동완은 MBN '조선판스타' 심사위원으로 활약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