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이 인스타그램
사진=유이 인스타그램


배우 유이가 단아한 매력을 뽐냈다.

유이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네요"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 속 유이는 단발머리를 귀 뒤로 넘기고 있다. 흰색 가디건은 유이의 청순한 매력을 배가한다. 가녀린 팔목과 단아한 분위기, 또렷한 이목구비는 눈길을 사로잡는다.

유이는 2009년 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했으며 현재는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최근 보디 프로필 촬영으로 극한의 다이어트를 경험한 뒤 요요 현상으로 8kg가 쪘다고 고백한 바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