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경 인스타그램
안혜경 인스타그램


방송인 안혜경이 복고 소녀로 변신했다.

안혜경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써니"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안혜경은 두 가지 스타일의 복고 의상을 입고 거울셀카를 남겼다. 특히 배꼽티도 거뜬히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안혜경은 43세 나이에도 소녀같은 미소로 동안미모를 뽐냈다.
안혜경, 배꼽티 복고 스타일도 찰떡…43살 '소녀 미소' [TEN★]
안혜경은 최근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 불나방 소속 골키퍼로 활약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