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황신영의 세 쌍둥이 출산후 건강한 근황을 전했다.

황신영은 14일 자신의 SNS에 “삼둥이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라는 멘트와 함께 한 편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나란히 누워있는 삼둥이 곁에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하는 황신영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오징어 게임’ 속 거대 인형을 패러디 하며 꿈 속을 헤메는 삼둥이 곁에서 혼자 놀기의 진수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또한 출산 후 붓기가 많이 빠졌다고 전했던 황신영은 이전보다 더 날씬해진 듯한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황신영은 2013년 KBS 2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그는 2017년 결혼 후 4년 만에 인공수정 임신 성공 소식을 알렸다. 최근 세 쌍둥이를 무사히 출산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