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임신' 황정음, 펑퍼짐한 옷 입고 그림 태교…D라인 아직까진 안 보이네 [TEN★]


'둘째 임신' 황정음, 펑퍼짐한 옷 입고 그림 태교…D라인 아직까진 안 보이네 [TEN★]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배우 황정음이 전시회를 방문해 그림을 감상했다.

황정음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양한 색깔의 여러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을 남겼다. 사진 속 황정음은 그림 전시회를 찾은 모습. 오버핏 화이트 셔츠에 와이드진, 그리고 운동화 차림이다. 펑퍼짐한 스타일은 임산부 황정음에게 편안해 보인다. 내추럴한 버섯 머리 헤어스타일은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더한다.

그룹 슈가의 멤버로 함께 활동했더 아유미가 "보고싶었구마잉"이라고 하자 황정음은 "어디야 갈게"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아유미는 "정음 오빠"라며 황정음의 박력 있는 답글에 화답했다.

한편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했으며, 이듬해 아들을 품에 안았다. 지난해 이혼 소식을 전했다가 1년여 만에 재결합했으며, 현재 임신 중인 둘째는 내년 출산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