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양은지 인스타그램
/사진=양은지 인스타그램


가수 양은지가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양은지는 14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애셋맘은 시간 뜨는 게 너무 힘들다. 초딩들은 1시도 안 돼서 끝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한 "첫째, 둘째랑 데이트. 막둥이 3시 픽업 갈 때까지 우린 이러면서 시간 때우는 중"이라며 "초딩 언니들과 놀기. 친구 같은 너희들. 엄마랑 딸이랑. 짬타임"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양은지 인스타그램
/사진=양은지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양은지는 카페에 방문해 휴식을 취하고 있다. 그는 두 딸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양은지는 애셋맘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동안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양은지는 2009년 축구선수 출신 코치 이호와 결혼해 슬하에 3녀를 두고 있다. 현재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