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선아, 최고블린 인스타그램
/사진=김선아, 최고블린 인스타그램


배우 김선아가 고(故) 설리의 2주기를 추모했다.

김선아는 14일 설리의 반려묘 고블린의 공식 SNS 계정에 "엄마랑 딸"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설리의 생전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고블린과 얼굴을 맞댄 채 누워 있는 등 휴식을 취하고 있다. 반려묘를 향한 애정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김선아는 이날 설리의 2주기를 기리는 마음으로 이 같은 게시물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특히 두 사람의 변함없는 우정이 애틋함을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설리는 2009년 그룹 에프엑스 멤버로 데뷔했다. 이후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2015년 탈퇴를 선언한 뒤, 배우로 전향했다.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갔던 그는 2019년 10월 14일 세상을 떠났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