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주빈 인스타그램
/사진=이주빈 인스타그램


배우 이주빈이 사진을 도용하고 사칭한 광고 업체에 강력히 경고했다.

이주빈은 지난 13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주빈의 대본 인증샷이 담겨 있다. 그는 대본을 든 채 방긋 웃고 있다. 하지만 이를 마치 투자 수익을 인증하는 것처럼 광고한 메신저 대화창이 캡처돼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주빈은 "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효주 대본리딩 사진이다. 함부로 사칭, 도용하지 말자. 비트코인, 주식 투자 안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이주빈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한국 리메이크판에 출연한다. 극 중 조폐국 경리담당 직원 윤미선 역을 맡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