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오징어 게임' 열기
라디오 방송도 홀렸다
성대모사 릴레이에 청취자 '폭소'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서예진의 핫FM≫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놓쳐버린 라디오 속 이야기를 다시 들려드립니다. 이와 함께 라디오 밖으로 이어지는 뒷 이야기까지 생생하게 전달합니다. 스쳐 지나간 이슈를 정확하게 파헤쳐 잘 버무린 뒤 청취자들의 궁금증을 날려버립니다.

'오징어 게임'의 열기가 뜨겁다. 이에 최신 트렌드를 발빠르게 좇는 라디오 방송에서도 '오징어 게임' 키워드는 빠지지 않고 등장하고 있다. 해당 작품 속 캐릭터 성대모사는 기본이고, 등장 인물을 직접 만나보고 싶다는 셀럽들도 넘친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해당 작품은 개그 소재나 토크 주제로 자주 언급된다.

14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는 아나운서 주시은, 윤태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주시은과 윤태진에게 "요즘 두분이 요즘 빠져있는 남자배우는 누구냐?"고 물었다. 주시은은 "저는 요새 김선호 씨. 드라마를 굉장히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태진은 "저는 이정재 씨"라며 "'오징어 게임'을 봤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철이 "이정재 씨 만나면 뭐하고 싶냐?"고 묻자 윤태진이 "성대모사 하고 싶다"며 난데없이 '오징어 게임' 성기훈의 성대모사를 해 웃음을 안겼다.

김영철이 "보통 이정재 씨 만나면 밥 한 끼 먹고 싶다 던지 아니면 차라도 마시고 싶다고 하는데"라고 하자 주시은은 "저는 달고나 만들기를 해보고 싶다고 할 줄 알았다"고 덧붙이며 '오징어 게임' 속 장면을 떠올렸다.

김영철은 "이정재 씨 만나서 개인기 하고 싶으신 분들 많을 것"이라며 "이정재 씨에게 인정받은 배우니까"라며 '오징어 게임'과 함께 치솟은 이정재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같은날 오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성대모사 달인을 찾아라' 코너가 진행됐다. 이날도 놀라운 끼와 재능을 가진 청취자들이 박명수의 엄격한 심사에 통과 하기를 희망하며 성대모사에 도전했다.

특히 박명수는 '오징어 게임' 성대모사에 공감하며 폭소했다. 한 청취자가 '오징어 게임'을 설명하는 김상중을 따라하자 웃음이 터진 것. 이어 '오징어 게임' 속 진행요원과 오일남(오영수 분) 할아버지 성대모사를 하자 배꼽을 잡고 웃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